Dark Light

매일 아침 언덕을 날아 내려가면서 꺄꺄갸갸 우는 새가 있다. 들이받고 싶다.

나는 관계할 것들의 부고를 미리 알아 차리는 예언자가 됐다. 오늘 지을 사랑은 내일 이 시간에 내 배게 밑에서 질식한다. 어제 지은 사랑은 아직 꿈틀거린다. 장맛비가 내리면 해마다 그래 왔듯이 너를 너희를 구정물에 버릴 거다. 급류에 쓸려내려가는 것을 지켜보며 엄벙덤벙 춤을 출 거다. 네가, 너희가 진창에 처박히는 건 쪼리를 잃어버린 것만큼도 신경 쓰이지 않는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밥을 지을 때마다 어김없이 죄를 짓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사실은 너를 몰래 만나러 가고 싶은데 너도 모르는 만남은 어딜 봐도 진짜 만나는 게 아니라서 슬프다. 너를 만나는 죄를 지을 리 없을 테니 나는 훗날 천사가 될 거다. 여기에 이의를 제기하는 방법은 먼저 죽거나 따라 죽거나 둘 중 한 가지뿐이다. 내 바람이나 기도는 한 번도 이루어진 적이 없다. 기도에도 기교가 필요한 걸까. 더럽고 치사해도 어렵게 배운 게 몇 가지 있는데 그중 제일은 사랑이어라. 앞으로는 사랑이 별 쓸모 없다는 기사를 읽었다. 이유는 기억나지 않는다. 그냥 기도나 배웠어야 했는데. 기도의 기교를 익혔어야 했는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7년 07월

20170701 (토) 열차 옆자리에 앉은 사람… 고등학교 동창 김ㅇ미 같은데…. 20170701 (토) 아기 엄마 등에 붙어 있는 뽀로로…

일란성 자매들의 못된 장난

도통 알 수 없는 얼굴이야, 라고 생각했다. 마주 서서 말을 주고받는 내내 하얀 얼굴에 시선을 고정했지만 특징을 잡아낼…

참 잘한 것 같다

급히 보낼 우편물이 있어서 우체국에 왔다고 말했다. 참 잘했다고 해주었다. 점심으로 오백 원짜리 꼬마 핫도그를 먹었다고 말했다. 참…

파편, 2012년 06월

20120602 (토) 그냥, 사람을 끌어안고 싶다. 20120602 (토) 너의 애인을 봤고, 확신했다. 착한 글은 누구에게도 뒤쳐지지 않게 쓰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