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노량진역 계단에서 본 글귀를 의왕역까지 끌고 왔다.

한 여자를 이곳 의왕역에 버려두고 혼자 전철을 탄 적이 있다. 난 어리지도 않았고 어리석지도 않았다. 당시에는 그게 문제였다. 어떤 사람을 덜 사랑했고 아무 것도 하지 않았고 감히 터널로 걸어 갈 용기가 없었다. 그것으로 행복과 멀어졌다. 그렇게 한 불행과도 멀어질 수 있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8년 04월

20180401 (일) 뭐든 견뎌볼 만한 계절이 됐습니다. 20180402 (월) 인스타그램… 게시물 다섯 개마다 광고 하나씩 끼워 넣는 건…

여름으로부터 겨울

여름 내내 문을 닫지 않았다. 그 문으로 열기가 들어왔고 아무것도 나가지 않았다. 나는 내 몸을 돌보는 일에도 힘이…

내 귓 속에 있는 것처럼

한쪽 귀가 잘 안 들린다. 절반의 귀로 절반의 소리만 들으니 모든 말이 비밀 같다.

무릎과 무릎 사이, 세단기

새해 첫날은 문서 세단기와 보냈다. 무릎과 무릎 사이에 세단기를 끼고 엉덩이가 저릴 때까지 파지를 밀어 넣었다. 종이 파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