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비 그친 하늘 밑에 앉아 있다. 바람은 거리낌 없이 지구를 굴리고 지나간다. 어제 한 갑 얻은 면세 담배는 벌써 바닥을 보인다. 정신이 들 때마다 미지근한 탄산수를 한 모금씩 들이킨다. 나는 줄곧 어느 멋진 날들을 회상하고 있다. 빠른 맥박을 세며 당신을 기다리는, 진짜 자랑스러운 일을 매일매일 했던 그날들을. 그러나 소용돌이치는 시간 속에서 건져 올릴 수 있는 건 언제고 기억뿐이다. 만에 하나 당신이 과거로부터 퉁퉁 불은 채 떠오르면, 허리를 굽히고 두 팔을 뻗어 당신을 시간 속으로 밀어 처넣을 수밖에 없다는 점이 참기 어렵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21년 07월

20210710 (토) 진상천 해물짬뽕을 포장해 오려고 나갔다가 마트에서 종이 포일을 사는 김에 양념고기를 함께 담아 들어왔다. 고기반찬에 밥을…

내 귓 속에 있는 것처럼

한쪽 귀가 잘 안 들린다. 절반의 귀로 절반의 소리만 들으니 모든 말이 비밀 같다.

파편, 2017년 04월

20170401 (토) 집으로 이런 게 날아왔다. 오늘 황교안 권한대행은 세월호 거치 장소인 목포신항만을 방문했지만, 면담을 요청하는 세월호 유가족을…

개똥도 참 어여뻐라

우리 골목에는 정의로운 인간이 산다. 그는 며칠 전 골목 바닥에 이런 글귀를 남겨놓았다. “개 주인. 제발 쫌, 가져가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