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담배 피우시죠?”

미용실 인턴이 내 젖은 머리카락을 탈탈 털면서 물었다. 나는 담배를 곧 끊을 생각이며 조만간 장승배기역 근처의 보건소 금연클리닉에서 금연서약을 할지도 모른다고 장난스럽게 말했다. 그리고 6개월 동안 금연하면 스케일링을 무료로 해준다는 소문을 들은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미용실 인턴은 드라이어를 집어들면서 진지하게 말했다.

“금연 패치랑 사탕으로는 어려우실 거에요. 담배를 진짜 끊는 사람들을 보면 다 계기가 있더라고요. 갑자기 숨을 못 쉰다거나 가슴이 아프다거나….”

나는 웃으며 대꾸했다.

“그땐 이미 늦은 거 아니에요?”

미용실 인턴도 웃었다.

“그래서, 저는, 제가 마음먹을 때, 아무 때나 끊을 수 있어요.”

그래서라고? 나는 깜짝 놀라서 물었다.

“왜요?”

“저한테는 천식이 있거든요.”

“아… 네….”

나는 이 말 같지 않은 말을 듣고 이해한 척 고개를 끄덕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세 살 버릇

책상 한쪽에 아톰을 나란히 세워뒀다. 아톰 피규어를 하나 갖고 싶다는 생각이 처음 들었을 때 이미 이렇게 될 줄…

강을 배웅하다

자전거를 타고 13.74km를 달렸다. 집 근처에 닿기도 전에 날이 밝아왔다. 강 건너 건물들은 막 주저앉을 것처럼 뿌옇게 흔들렸다.…

기사) 홍성생태학교 나무, 청소년독립영화 《아는사람》 제작

충청투데이 _ 홍성생태학교 나무, 청소년영화 제작 서울독립영화제 출품… 무료시사회도 https://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786833 중도일보 _ 홍성생태학교, 청소년독립영화 ‘아는사람’ 제작 https://www.joongdo.co.kr/web/view.php?key=20130814000006583 충청일보…

파편, 2018년 10월

20181002 (화) 나는 적어도 미움받지 않는 사람. 다행이다. (feat.변서영) 20181003 (수) 책 읽을 시간이 없(다고 믿고 있)지만… 타임라인에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