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오래 묵은 책을 정리하고 있다. 이번 주말에만 삼백 여권을 방에서 몰아냈다. 그래도 별 표가 나지 않는다. 마음 같아서는 집 안을 말끔히 비우고 싶다. 부동산 아저씨와 함께 처음 맞닥뜨렸던 집의 그 민낯을 다시 보고 싶다. 그 빈집에서 간신히 눈을 뜨면 떠나버린 기대가 다시 내 곁에 조용히 누워있지 않을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골목길에 차린 저녁 밥상

집 앞을 산보하며 낮과 밤을 반죽해 고른 저녁을 골목에 채워두었더니 지나는 이웃마다 뭘 준다. 169번지 아주머니는 장바구니에서 순두부를…

파편, 2012년 08월

20120801 (수) 한때 좋아했던 여자의 두 아이가 노란색과 주황색 튜브를 각각 물고 양 볼을 부풀리고 있다. 큰 사내아이의…

파편, 2012년 10월

20121003 (수) 소논문을 읽고 가여운 마음이 들기는 처음이다. 이 안에서 유일하게 블라인드가 걷어 올려진 창을 통과해 들어온 오후의…

수원 행차

오래간만에 비다. 형, 누이 일가와 함께 화장실 박물관 ‘해우재’(http://goo.gl/1TxRA)에 들렀다. 양변기 모양 건물의 내부는 ‘미스터 토일렛’ 심재덕씨의 개인사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