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210501 (토)

요조와 정태춘·박은옥의 노래를 들었다. 요조는 양희은, 조용필, 변진섭의 노래를 선곡했다. 마지막 곡은 영화 <시스터 액트 2(Sister Act 2: Back In The Habit, 1993)> OST 중 <오 해피데이(Oh Happy Day)>였다. 요조는 우피 골드버그(Whoopi Goldberg)의 흥겨운 노랫소리에 맞춰 춤을 추었다. 저 제주도는 내가 닿을 수 없는 세계 같았다.


20210502 (일)

당장 해야 할 일이 있고 당장 써야 할 기프티콘이 있어 스타벅스에 갔다. 바나나 슈크림 타르트를 두고 이러저리 사진을 찍었다. 기프티콘은 내가 썼는데 일은 누가 할래?


20210518 (화)

내 불행은 내 탓이지만 너 때문이기도 하다. 아무도 행복하지 말아라.


20210519 (일)

  • 부처님 오신 날. ― 一切有爲法 如夢幻泡影 如露亦如電 應作如是觀 / 일체유위법 여몽환포영 여로역여전 응작여시관 : ​현상계의 모든 생멸법은 꿈과 같고 환상과 같고 물거품과 같고 그림자와 같고 이슬과 같고 번개와 같으니 응당 이와 같이 관(觀) 할지니라.


20210522 (일)

오늘만 살아요. ― 미용실을 옮겼다. 지나 디자이너는 결혼과 동시에 제주도로 떠났다. 새로운 미용실의 새로운 선생님은 가볍고 유쾌하다. 그리고 “제 머리로 무슨 짓이든 해주세요!”라는 요청을 의욕적으로 따라주신다. 오늘은 리젠트 펌을 한 것처럼 세팅을 해주셨다. 장담하건대 나는 혼자서 다시 따라 할 수 없다. 이 머리는 오늘만 산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1년 09월

20110903 (토) 달에 점점 가까워지고 있어. 우리가 딛고 올라선 어둠은 층계가 될 거야. 20110904 (일) 옥수수가 좋아. 너랑…

파편, 2011년 07월

20110701 (금) 알이즈웰, RT @vriole 알이즈웰 20110707 (목) 내 청춘의 가장자리. 그러나 아름다웠다. 20110712 (화) 누군가 내 이름을…

봄여행 2일

09시23분 순천 루이비통 무인텔(지도) 모텔에서 눈을 뜨니 아홉 시가 조금 지나 있었다. 담배에 불을 붙이면서 창 밖을 내다봤다.…

파편, 2018년 05월

20180509 (수)  새가 재잘댈 때까지 또 잠들지 못했다. 생각하고 싶지 않은 게 자꾸 시간을 거슬러 넘어왔다. 대체로 무례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