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210501 (토)

요조와 정태춘·박은옥의 노래를 들었다. 요조는 양희은, 조용필, 변진섭의 노래를 선곡했다. 마지막 곡은 영화 <시스터 액트 2(Sister Act 2: Back In The Habit, 1993)> OST 중 <오 해피데이(Oh Happy Day)>였다. 요조는 우피 골드버그(Whoopi Goldberg)의 흥겨운 노랫소리에 맞춰 춤을 추었다. 저 제주도는 내가 닿을 수 없는 세계 같았다.


20210502 (일)

당장 해야 할 일이 있고 당장 써야 할 기프티콘이 있어 스타벅스에 갔다. 바나나 슈크림 타르트를 두고 이러저리 사진을 찍었다. 기프티콘은 내가 썼는데 일은 누가 할래?


20210518 (화)

내 불행은 내 탓이지만 너 때문이기도 하다. 아무도 행복하지 말아라.


20210519 (일)

  • 부처님 오신 날. ― 一切有爲法 如夢幻泡影 如露亦如電 應作如是觀 / 일체유위법 여몽환포영 여로역여전 응작여시관 : ​현상계의 모든 생멸법은 꿈과 같고 환상과 같고 물거품과 같고 그림자와 같고 이슬과 같고 번개와 같으니 응당 이와 같이 관(觀) 할지니라.


20210522 (일)

오늘만 살아요. ― 미용실을 옮겼다. 지나 디자이너는 결혼과 동시에 제주도로 떠났다. 새로운 미용실의 새로운 선생님은 가볍고 유쾌하다. 그리고 “제 머리로 무슨 짓이든 해주세요!”라는 요청을 의욕적으로 따라주신다. 오늘은 리젠트 펌을 한 것처럼 세팅을 해주셨다. 장담하건대 나는 혼자서 다시 따라 할 수 없다. 이 머리는 오늘만 산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9년 05월

20190505 (일) 얼굴 없이도 잘 웃던. 20190505 (일) 이 부근에 사는 사람을 떠올리며 걷다가 정신이 들면 아주 멀어져…

인생은 보물찾기

대면수업도 5주차가 지났다. 그사이 강의실에서 만난 사람들은 대개 즐거워 보였다. 마스크를 들쳐 턱만 드러낸 채 음료를 마시고 마스크를…

안성은 꼭 잊겠어요

두 시간이나 일찍 안성에 도착했다. 연못에서 고니 두 마리가 다리 하나로 서서 졸고 있었다. 그다지 물에 들어갈 생각은…

파편, 2020년 01월

20200110 (금) 너의 이름을 다시 기억해내기까지 성씨를 아홉개나 소리 내봐야 했다. 20200113 (월) 이놈의 ‘누끼따기’는 AI 할아비가 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