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30204 (월)

절망할 필요가 없다, 절망할 필요가 없다. …휴대전화기 사진첩에 늘 담아두었다가 기력을 잃은 날에만 열어보던 글귀를 오늘도 꺼낸다. 몇 번째 읽는지 해를 달리해서 셈하곤 하는데, 올 들어선 처음이다. 가고자 하는 훌륭한 의지를 아직 지니고 있는가는 모레쯤 고민해 봐야지.


20130205 (화)

어이쿠. 이 눈사람 좀 보소.


20130206 (수)

당신은 그냥 무야. 무. 차라리 진짜 무면 썰어 먹기라도 하지. 너란 인간을 도대체 어디에 써먹어. 어디에 써먹느냔 말이야. 달달 떨린다, 떨려. 영철의 아내는 양팔로 몸통을 감싸고 떠는 시늉을 했다. 꼭 나를 어디에 써먹어야겠어? (…) 그로부터 정확히 석 달 뒤에 영철에게는 컴퓨터 한 대만이 남겨졌다. 그가 결혼생활 중 유일하게 보탠 살림이 컴퓨터였다. (김엄지, 나 아는 사람인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미지의 갑바

몸무게가 3.4kg 줄었다. 살은 가슴부터 빠진다더니 과연 그랬다. 오늘 아침에는 이불 속에서 혼자 가슴을 주무르며 갑바의 쓸모에 관해…

안성은 꼭 잊겠어요

두 시간이나 일찍 안성에 도착했다. 연못에서 고니 두 마리가 다리 하나로 서서 졸고 있었다. 그다지 물에 들어갈 생각은…

그래도 세계는 곧 꽃으로 꽉 찰 것이다

꽃을 찾아다녔다. 망울 안에서 부풀고 부풀다 더는 어찌할 수 없어서 핀 꽃을 찾아다녔다. 그리고 냄새나는 골목에서 지저분한 꽃무리를…

길상사) 조용히 가라앉는 내 그리움

길상사에 다녀왔다. 일몰 후의 길상사는 무던히 쓸쓸해서 내 그리움을 몽땅 내던져도 물무늬 하나 일지 않았다. 그래봐야 마음은 창졸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