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30803 (토)

며칠 전, 핸드메이드코리아페어에 다녀왔다. 정가 만 원을 고스란히 내고 들어가 한 시간 삼십 분쯤 둘러봤다. 핸드로 메이드 한 것들은 내 예상에서 벗어나지 않았다. 그런데도 가격은 터무니없었다. 오천 원짜리 엽서도 있었다. 나는 공산품을 더 아끼고 사랑하기로 했다. 돌아 나오는 길엔 만 원짜리 입장권을 오천 원에 판다고 소리치는 아저씨를 봤다. 열 걸음쯤 떨어진 곳엔 잡지를 사면 입장권 두 장을 무료로 준다는 입간판이 서 있었다.


20130810 (토)

캐치(catch.com)에서 노트 서비스를 중단한다. 다음 달부터 내 기록에 접근할 수 없다는 공지글을 읽자마자 데이터를 옮기기 시작했다. 영원히 끝나지 않을 것 같은 복사와 붙여넣기…. 이 지루한 노동 중에 소설의 줄거리 여덟 개를 잃어버렸다. 세상의 소설 -8. 이 모두가 어처구니없는 맷돌(이야기)이었지만 나는 조만간 각종 문제를 말끔히 해결하게 될 거라고 믿었다. 하지만 끝나버렸다. 이 이야기는 영원히 읽힐 수 없을 것이다. 인물들에게 추렴해둔 말 역시 메아리칠 수 없을 것이다.


20130812 (월)

매미가 운다. 또 아침이다.


20130822 (목)

아침까지 잠들지 못한 날마다 알람 어플을 검색하고 또 검색한다. 새로운 알람 어플은 없다. 새롭고 이상한 병증만 여기 있다.


20130829 (목)

안성 도착. 고속버스 울렁증 탓에 벌써부터 피곤피곤.


20130831 (토)

우선 눈을 감아야 잠도 잘 수 있는 거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백산약 세 포

새벽 두 시, 누나 L이 오토바이 퀵으로 생약 세 포를 보내줬다. 근육통에 정말 신통한 약으로, 얼마 전 나와…

기사) 홍성생태학교 나무, 청소년독립영화 《아는사람》 제작

충청투데이 _ 홍성생태학교 나무, 청소년영화 제작 서울독립영화제 출품… 무료시사회도 https://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786833 중도일보 _ 홍성생태학교, 청소년독립영화 ‘아는사람’ 제작 https://www.joongdo.co.kr/web/view.php?key=20130814000006583 충청일보…

파편, 2017년 07월

20170701 (토) 열차 옆자리에 앉은 사람… 고등학교 동창 김ㅇ미 같은데…. 20170701 (토) 아기 엄마 등에 붙어 있는 뽀로로…

파편, 2014년 03월

20140308 (토) 조금 보수할 생각이었다. 지금은 모든 문장을 새로 쓰고 있다. 불과 두 해 전에 쓴 소설인데도 도저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