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지난 주말, 익산에 다녀오기로 계획했었다. 하지만 삼일절 내내 사무실에 갇혀 프레젠테이션에 필요한 도표만 만들었다. 오후 5시 10분 용산발 열차에 예정대로 몸을 실었다면 나는 추억을 끌어안고 몇 개월쯤 물렁하게 살았을 것이다.

그날 전주에서 만나기로 약속했던 서군은 “결혼식날봐”라고 짧은 문자를 보내왔다. 코형은 술에 취해서 “이런 씨발 모군. 온다면서 왜 안 왔어? 졸라 기다리고 있었는데!”라는 말로 장황한 통화를 시작했다.

이 두 종류의 그리움 모두 뭉클했다. 그래도 나는 이왕이면, 그리우면 그립다 윽박지르고 욕하는 사람이 좋다. 되고 싶다. 부대끼는 속을 후련하게 뒤집어 보이고 싶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9년 05월

20190505 (일) 얼굴 없이도 잘 웃던. 20190505 (일) 이 부근에 사는 사람을 떠올리며 걷다가 정신이 들면 아주 멀어져…

참 예쁜 새끼 입

집에 도착하자마자 입안에 조갯살을 넣어주신다. 부모님은 내가 오몰오몰 씹는 모습을 참 정답게 지켜보신다. 잘게 씹은 조갯살을 꿀떡 삼키자…

파편, 2020년 03월

20200303 (화) 조카3호 인스타그램이 추천계정으로 떴다. 신입중딩그램이 궁금해서 들어가 보니 사진이 없다. 뉴비라서 친구가 열 명도 안 되길래…

파편, 2021년 02월

20210204 (목) 맥북에어 m1(2020)을 장바구니에 가두고 두 달째 고민 중이다. 성능·배터리·가격에 혹하지만 아직까지 역대급 망작으로 보인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