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커튼 자락 슬며시 쓸고 달아나는 봄바람 장난을 물끄러미 바라보면서 낮잠에 든다. 얼마 만에 실눈 떠보니 입 맞추며 오래도록 같이 살고 싶었던 당신이 내 머리카락을 살살 쓸며 웃고 있다.

그런데 이것도 봄바람의 짓궂은 장난. 봄이 서러운 건 지나간 우리 예쁜 장난들이 낮잠처럼 오고가기 때문이다. 그리고 짧게 떨어지는 꽃잎 앞에서 차마 울 수도 없기 때문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흑과 백의 세계

눈 오는 밤, 흑백의 세계에서는 바닥이 희게 사라진다. 달빛이 발자국에 드문드문 짓는 그림자의 징검다리를 밟고 집으로 간다. 흔한…

기사) 홍성생태학교 나무, 청소년독립영화 《아는사람》 제작

충청투데이 _ 홍성생태학교 나무, 청소년영화 제작 서울독립영화제 출품… 무료시사회도 https://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786833 중도일보 _ 홍성생태학교, 청소년독립영화 ‘아는사람’ 제작 https://www.joongdo.co.kr/web/view.php?key=20130814000006583 충청일보…

캐빈과 타임슬립

캐빈 사장님의 부탁으로 가게 메뉴판을 만들었다. 수입맥주의 종류와 가격은 일단 내 멋대로 정했다. 시안을 몇 가지 더 만들었지만…

요조를 만났다

대학 시절의 기억은 자취방으로 시작해서 자취방으로 끝난다. 한 번쯤은 대학 기숙사에서 살아보고 싶었다. 당시 기숙사에 기거하는 남학생들은 여자기숙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