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나무가 꽃을 모두 덜어냈다. 나무를 힐난하는 꽃은 본 적이 없다. 오히려 아득한 허공을 세 계절이나 지탱해야 할 나무가 안쓰러운 듯 먼 길로 돌아 떨어졌다. 물론 나무는 어떻게든 참아낼 것이다. 견딤의 보상으로 저 무수수한 꽃잎들에게 돌아올 곳이 된다는 건 샘나는 일이다. 게다가 다음 봄은 그리 먼 때가 아니다. 시간의 배려대로 한 잎 한 잎 남김 없이 그리워하다 보면 꽃봉오리가 어느새 온몸을 빨아대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봄꽃 한 송이 들려 떠나 보낸 사람 없는 나는 한 해를 또 어떻게 견뎌야 할지 걱정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8년 10월

20181002 (화) 나는 적어도 미움받지 않는 사람. 다행이다. (feat.변서영) 20181003 (수) 책 읽을 시간이 없(다고 믿고 있)지만… 타임라인에선…

가짜 선생은 거짓말이 어울려요

나 같은 가짜 선생은 스승의 날이 불편하다. 그래서 새 학기가 시작되면 스승의 날이 수업과 겹치는지부터 확인한다. 올해는 일요일에…

어지럼증에 관한 기록

어쩌면 평생 함께해야 할 내 어지럼증에 관해 상세히 정리한다. 대략 2주 전부터 어지럼증이 나타났다. 3일 전쯤부터 증상이 심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