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여태 초입이다. 참신한 우울도 슬픔도 없으면서 계속 여기다. 어머니는 내가 열차 시간에 맞춰 집을 나서기 전에 속옷을 벗어 두고 가라 말씀하셨다. 내 부진이 삼재 탓은 아니었다. 알고 있으면서도 바지를 내릴 수밖에 없었다.

서울은 여전했다. 열차가 연착됐지만, 그것뿐이었다. 내세의 플랫폼까지 나를 싣고 달렸더라도 불평하지 않았을 것이다. 역사를 느리게 빠져나오다 묵직한 빗방울에 맞았다. 아야, 하고 혼자 엄살을 부리다가 한 우산을 나누던 이들의 얼굴이 희미하게 떠올랐다. 지워졌다. 이렇게 사소해질 걸 왜 찢어내듯 작별했을까. 모든 일이 어리석게 느껴졌다. 그리고 뜬금없이 저 빗방울처럼 돌바닥에 머리를 찧고 싶었다. 납작 엎드리고 싶었다.

다음 날, 서달산에 올랐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9년 08월

20190801 (목) 그토록 내보이고 싶었던 감정은 두려움을 주는 것이 되었구나. 20190803 (토) 나 때문에 이 여름을 망친 사람이…

파편, 2020년 12월

20201208 (화) 인스타그램도 트위터도 다 맛이 가네. 인스타그램은 이전 게시물 보기, 추천 게시물, 쇼핑, 활동탭으로 정을 떼더니, 트위터는…

한국에 놀러 와요, 니가.

독일에 놀러 와요. S는 말했다. 나는 슬며시 고개를 저었다. 나는 독일에 갈 리 없다. L과 K는 어쩌면 독일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