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스마트보드를 샀다. 경솔하게 써도 담아두지 않는대서 마음에 들었다. 그래서 여기에 부끄러운 게 아직 부끄러울 때 고백하고 싶어졌다. 하지만 품 안을 아무리 뒤져봐도 몰래 쓰고 지울 이름이 하나도 없다. 걸핏하면 들키고 싶던 그리움이, 다 사라졌다. 내가 그리움 없이 살 게 될 줄은 정말 몰랐다. 갑작스럽게 두절될 사랑이라면 미리 사라져버리는 것, 이건 내 오랜 소망이었다. 좋아하는 일이 내겐 너무 쉬워서 늘 미안했는데 이젠 떳떳하기도 하다. 그렇지만 이 봄엔 한 철 그리움이라도 잠깐 나를 다녀가면 좋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즐거우면 너무 무서워

어제는 술자리에 있었다. 유쾌했다. 그러나 순결한 즐거움이 들이칠 때마다 질겁했다. 쓸려 내려가지 않으려고 맞섰다. 수면제를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삼킨…

온전한 하나

가르면 기적처럼 둘이 된다. 나와 잇대어 있던 사람이 떨어져 나간 뒤, 자신이 온전한 하나에서 한참 모자란 경험을 떠올려…

파편, 2021년 04월

20210402 (금) 학교가 문을 열지 않아 카페와 스터디카페를 배회한다. 오늘은 청맥살롱에 앉아 강의 영상을 올렸다. 이상하게도 안성에 출근할…

아들이 철들면 아버지는…

아버지와 나란히 앉아 지역신문 부고란을 봤다. 나는 죽은 사람들의 향년을 꼼꼼하게 살폈다. 아버지는 친척과 이웃의 부음을 기억나는 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