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집 앞을 산보하며 낮과 밤을 반죽해 고른 저녁을 골목에 채워두었더니 지나는 이웃마다 뭘 준다. 169번지 아주머니는 장바구니에서 순두부를 집어주면서 ‘일가족 급살 양념장 비급’까지 전수해주셨다. 114번지 아저씨는 잘 달리던 오토바이를 세워 땅콩맛 캬라멜을 쥐여주시곤 또 인사하자고 하셨다. 잠시 뒤에는 169번지 아주머니께서 다시 나와 한마음 수퍼마켓 전단에 싼 찐 고구마를 주고 들어가셨다. 나는 매번 뭐 드릴 게 없어서 허리만 꾸벅꾸벅 잘 숙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9년 07월

20190707 (일) 조카2호가 서울에 왔다. 내가 감당하기에 너무 큰 캐리어를 끌고. 방학의 기쁨이 너무 짧다. 20190713 (토) 해수욕장의…

파편, 2017년 07월

20170701 (토) 열차 옆자리에 앉은 사람… 고등학교 동창 김ㅇ미 같은데…. 20170701 (토) 아기 엄마 등에 붙어 있는 뽀로로…

파편, 2019년 03월

20190316 (토) 대략 6개월 만인가? 학교 기숙사 식당에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찬밥 한 덩어리를 어묵볶음과 미트볼조림과 깍두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