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우리 골목에는 정의로운 인간이 산다. 그는 며칠 전 골목 바닥에 이런 글귀를 남겨놓았다.

“개 주인. 제발 쫌, 가져가세요. 당신 집이면, 이라 생각해 보세요.”

나는 역지사지의 선을 이끌어내며 (비교적) 점잖게 타이르는 그의 태도를 곱게 보았다. 그리고 한동안 잊고 지냈다. 그 사이, 글귀를 가을비가 가무리고 있었던 걸까. 골목에 물기가 마르자 글귀가 여전히 싱싱한 채로 다시 나타났다. 유성펜으로 쓰였다니, 적잖이 혐오스럽다. 굳이 견주자면 나는 지워지지 않는 글자보다 개똥이 훨씬 어여뻐 보인다. 거리에 졸생의 노기를 새기는 이보다 문득 배변하는 개가 더 고상해 보인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21년 04월

20210402 (금) 학교가 문을 열지 않아 카페와 스터디카페를 배회한다. 오늘은 청맥살롱에 앉아 강의 영상을 올렸다. 이상하게도 안성에 출근할…

책방무사의 처음 보는 여름

책방 무사 주인 요조는 작은 일에도 공을 들였다. 길 건너에 내어둔 화분은 해의 기울기에 따라 책방 가까이 옮겨졌다.…

파편, 2018년 09월

20180922 (토) 어울리지 않게 열심히 살고 있다. 나를 동정할 여유가 없다는 게 가장 괴롭다. 20180926 (수) 추석 두…

적상추야, 적상추야

카모마일 재배는 완벽하게 실패했다. 두 번이나 파종을 했지만 푸른 기운은 흙이 날로 삼켰다. 수백 개의 씨앗이 묻힌 자리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