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61217 (토)

다시 조용한 곳으로 자리를 옮겼다.


20161217 (토)

욕실에서 리락쿠마 슬리퍼를 밟고 미끄러져 뒤로 나자빠졌다. 문턱에 허리를, 문고리에 팔꿈치를 찧었다. 허리에는 감각이 없지만 팔꿈치는 붓고 욱씬거린다.


20161217 (토)

사람이 역겹다.


20161221 (수)

너무 많은 말을 하며 살고 있는 게 아닐까.


20161221 (수)

알베르 베갱의 『낭만적 영혼과 꿈 (독일 낭만주의와 프랑스 시에 관한 시론)』(문학동네, 2001)이 전자책으로 발간되면 좋겠다. 어느 장소에서든 그 책을 펼치면 노발리스의 『밤의 찬가』를 필사하던 새벽으로 돌아갈 수 있을텐데. 물론 그건 아주 먼 날의 일일테지. 아쉬운 대로 알베르 베갱과 함께 주네브 학파로 묶이는 조르주 풀레의 『비평적 의식』을 펼친다.


20161223 (금)

맥락 없이 떠오르는 말이 있다. 성가시다. 지금, 성가시다, 라는 말이 떠올랐다.


20161226 (월)

어제 옛날통닭집에서 닭발을 포장해왔다. 집에서 꺼내 보니 1/3쯤 마신 사이다가 들어있었다. 500mL 사이다가 2천원인 것도 어처구니없었는데, 누가 먹다 남긴 거라니. 다시 찾아가 화를 냈다. 주인은 사과하고 변명했다. 그게 이틀 내내 마음에 걸린다. 저항할 수 없는 상대에게 화를 붓고 나면 나는 최저의 인간처럼 느껴진다. 이건 이롭지 않다.


20170126 (월)

생각이란 건 모두 역겨워요. 생각 따위, 내보이지 않으면 안 되는 걸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3년 01월

20130104 (금) 빨래하고 싶다. 열은 오르락내리락 하고 소화불량과 속쓰림은 나아지지 않는데 빨래가 하고 싶다. 내 기운으로 다시 일어서면…

파편, 2021년 09월

20210901 (수) 에이스 치과보험과 우체국 실비보험을 청구했다. 넉 달 전에 만들어둔 청구서와 구비서류를 전달하고 나니 너무 후련하고 감격스럽다.…

평화로운 열람실

오늘도 대학원 열람실은 평화롭다. 카키 비니 남자는 의자 바퀴가 흔들리도록 다리를 떨고 있다. 노란 점퍼 남자는 의자를 한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