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80303 (토) 

오늘부터 여름에 관해 얘기할 거야.


20180314 (수) 

골목에서 초등학생(4학년쯤?) 다섯 명이 째리는데 자동으로 눈 깔았어. 뭔가 분한데도 “후후, 귀엽네”라고 혼잣말까지 해버렸어. 앞머리에 구루뽕 한 여자아이가 제일 무섭더라.


20180317 (토) 

어머니께서 친구들과 제주도에 가셨다. 나는 노시는 데 방해가 될까 봐 언제쯤 연락해야 좋을지 재기만 했다. 그 사이 누이에게 메시지가 왔다. 엄마가 자꾸 전화하랬다고. 자꾸 뭘 궁금해하랬다고. 자식의 잦은 연락마저 자랑거리인 어머니의 세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2년 03월

20120303 (토) 봄이 오니, 나는 이제 아프지 않을 것만 같다. 20120309 (금) 진심 그만하고 싶다. 그런데 배고픈 양들은…

마른 나무, 마른 허벅지

“여기가 싫어….” 잘못 들었다고 생각했다. 난 그녀의 바싹 마른 허벅지에 머리를 얹은 채 졸고 있었고 매미는 집요하게 울어댔다.…

수원 행차

오래간만에 비다. 형, 누이 일가와 함께 화장실 박물관 ‘해우재’(http://goo.gl/1TxRA)에 들렀다. 양변기 모양 건물의 내부는 ‘미스터 토일렛’ 심재덕씨의 개인사로…

강을 배웅하다

자전거를 타고 13.74km를 달렸다. 집 근처에 닿기도 전에 날이 밝아왔다. 강 건너 건물들은 막 주저앉을 것처럼 뿌옇게 흔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