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육쌈냉면 옆 골목 안에서 숨어 있던 여자가 길 가던 나를 갑자기 끌어안으며 칭얼거렸다. 나는 체한 마음을 달래듯 등을 쓸어줬다. 여자의 체온은 높았다. 팔을 붙잡혀 끌려들어간 음식점에서 고량주를 앞에 두고는 소금기 머금은 말을 뱉다가 자주 팔매질하는 표정을 지었다. 그리고 아주 사소한 사람처럼 여자는 행동했다. 나는 여자를 달래주지 않았다. 못된 남자처럼. 내가 측은한 마음으로 속삭인다면 여자는 결국 스스로 확신할 만큼 참으로 사소해질 것이기에. 대신 나는 뒤꿈치를 들고 아주 먼 곳으로 가, 혼자 속상해 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당장 서글프면 나중엔 꼭 절망하지

단편소설 「5.4분」(가제)의 초고를 프린트 했다. 이번에도 글자 수만 넘치고 나머지는 모자란다. 제목부터 작품에 단단히 붙지 않는다. 처음엔 「거짓말」이라는…

파편, 2013년 02월

20130204 (월) 절망할 필요가 없다, 절망할 필요가 없다. …휴대전화기 사진첩에 늘 담아두었다가 기력을 잃은 날에만 열어보던 글귀를 오늘도…

파편, 2021년 04월

20210402 (금) 학교가 문을 열지 않아 카페와 스터디카페를 배회한다. 오늘은 청맥살롱에 앉아 강의 영상을 올렸다. 이상하게도 안성에 출근할…

파편, 2017년 12월

20171209 (토) 어머니께서 ‘누룽지 제조기’를 사달라고 전화하셨다. 뭐 사달라는 말은 오랫동안 내 것이었는데, 친구 집에서 맛본 누룽지가 ‘존맛’이셨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