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200811 (화)

야물야물 할수록 서글픈 떡볶이는 처음이네.

오시오 떡볶이
오시오 떡볶이


20200811 (화)

한 사람이 사라졌다. 그의 후배가 행방을 물었다. 나는 아무것도 모른다는 사실을 말하기 부끄러웠다. 그래서 긴 변명 다음에야 연락을 여러 달 못 했다고 고백했다. 후배는 “그때 이후로 한 번도요?”라고 되물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20년 03월

20200303 (화) 조카3호 인스타그램이 추천계정으로 떴다. 신입중딩그램이 궁금해서 들어가 보니 사진이 없다. 뉴비라서 친구가 열 명도 안 되길래…

파편, 2019년 03월

20190316 (토) 대략 6개월 만인가? 학교 기숙사 식당에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찬밥 한 덩어리를 어묵볶음과 미트볼조림과 깍두기,…

뇌가 끈적끈적

단골 미용실에 지나 디자이너 선생님이 돌아왔대서 두 주나 일찍 머리카락을 잘랐다. 고개를 숙이면 왼팔이 저리다. 친구들이 주니어 사진을…

김치통 수족관

어머니가 금붕어 네 마리를 집에 들였다. 강아지를 곧잘 얻어오던 아버지와 달리, 어머니는 다른 생명을 돌보는 수고에 인색한 분이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