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200811 (화)

야물야물 할수록 서글픈 떡볶이는 처음이네.

오시오 떡볶이
오시오 떡볶이


20200811 (화)

한 사람이 사라졌다. 그의 후배가 행방을 물었다. 나는 아무것도 모른다는 사실을 말하기 부끄러웠다. 그래서 긴 변명 다음에야 연락을 여러 달 못 했다고 고백했다. 후배는 “그때 이후로 한 번도요?”라고 되물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7년 10월

20171012 (목) 아마존에서 All-New Kindle Oasis 예약판매 시작. 7인치, 300ppi, 용량 8GB·32GB, 8GB+Cellular 예정, IPX8 방수, 오디오북, 무게…

파편, 2021년 06월

20210601 (화) 날이 좋다는 이유로 고통받는 강아지를 발견했다. 현실은 픽션과 달리 무엇이든 이유가 된다. 자신의 행동이 합당한지 아닌지에…

기억의 사과

밤새 빈방과 어울린다. 어울려 논다. 가만히 생각해보면 막연히 울던 시절이 확실히 좋았다. 배탈이 난 것처럼 앓는 소리로 자주 웃던…

두 종류의 그리움

지난 주말, 익산에 다녀오기로 계획했었다. 하지만 삼일절 내내 사무실에 갇혀 프레젠테이션에 필요한 도표만 만들었다. 오후 5시 10분 용산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