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90505 (일)

얼굴 없이도 잘 웃던.


20190505 (일)

이 부근에 사는 사람을 떠올리며 걷다가 정신이 들면 아주 멀어져 있고.


20190505 (일)

극장에 갔다. 영화는 안 봤지. 대신 초음파 동영상을 봤지. 저 캄캄한 곳에 분명 있다는 손가락 열 개를 한참 상상했지. 니놈도 아범이 된다니.


20190515 (수)

낮을 아울러 보내고, 다음에는, 이다음에는 밤을 보내자 약속하고 길게 헤어졌지. 그 뒤로 몇 달인가 그림자로 마중 나갔다가 종아리쯤 끊고 돌아와야 했는데 어젯밤에서야 네가 새로 찾아왔다.


20190515 (수)

달 가장자리를 에돌던 사람들이 고스란히 지구로 돌아가버리면 망막한 우주에는 도로 검은 외로움만 남겠지.


20190521 (수)

꽃은 환지통에 시달리다 시들어 죽을 텐데 그때까지 나는 작은 죄도 없이 간절하게 보살펴야 한다.


20190531 (금)

엄마가 나들이 다녀온 저녁에는 꼭 꽃 사진이 온다. 나는 어슷비슷한 꽃 말고 엄마 사진을 보내라고 관광 성수기마다 말해왔다. 엊그제는 대문을 밀며 집에서 몸을 빼내는데 흠 없는 장미 수백 송이가 피어있었다. 누구랑 같이 보고 싶은 장미였다. 나는 엄마한테 처음으로 꽃 사진을 보냈다. 그리고 사흘째 읽씹.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담배 피우시죠?

“담배 피우시죠?” 미용실 인턴이 내 젖은 머리카락을 탈탈 털면서 물었다. 나는 담배를 곧 끊을 생각이며 조만간 장승배기역 근처의…

파편, 2010년 11월

20101105 (금) 너의 유쾌한 기분을 망칠 수도 있다, 라고 몇 번이나 되뇌었다. 이보다 더 심각한 이유는 세상에 없다.…

파편, 2011년 08월

20110801 (월) “맥도날드, 한국 진출 24년 만에 대학 내 첫 매장” ― 중앙대점은 150개의 좌석이 갖춰져 있고 24시간…

기사) 홍성생태학교 나무, 청소년독립영화 《아는사람》 제작

충청투데이 _ 홍성생태학교 나무, 청소년영화 제작 서울독립영화제 출품… 무료시사회도 https://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786833 중도일보 _ 홍성생태학교, 청소년독립영화 ‘아는사람’ 제작 https://www.joongdo.co.kr/web/view.php?key=20130814000006583 충청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