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단골 미용실에 지나 디자이너 선생님이 돌아왔대서 두 주나 일찍 머리카락을 잘랐다. 고개를 숙이면 왼팔이 저리다. 친구들이 주니어 사진을 보내곤 하는데, 서 씨의 아들은 어제 ‘××시 줄넘기 왕중왕전’ 3등 트로피를 제 것으로 만들었다. 바지 기장의 왕도는 여전히 모르겠다. 피 섞인 객담을 뱉곤 해서 조금 걱정이다. 학교 자판기의 맥스웰하우스 캔커피가 백 원이나 올라서 레쓰비를 마신다. 어지럽다. 잠들기 직전에는 내 오른쪽 손목이 작두에 잘리는 광경을 본다. 욕실 등을 LED 20W 주광색으로 교체했는데 너무 적나라해서 자존감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열여섯 시간을 잤지만 시럽 위에 누워 있는 것 같다. 병원에 가야 할 것 같은데 진료과를 모르겠다. 엄마가 전화를 받지 않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21년 08월

20210805 (목) 예스24에서 “젊은 작가 투표”라는 걸 한다. 열여섯 명의 작가를 후보로 세웠는데, ‘선정 기준’이 “2011년 이후 등단한…

너는 신림동, 나는 흑석동!

신림동 인구가 두 명 늘었다.  조카 1호가 먼저 이사를 왔고 조카 2호도 오월에 온다.  이사 당일에 처음 가…

파편, 2019년 10월

20191004 (금) 나무 위에서. 내가 다가갈 수 없는 무리가 멀리 보인다. 20191004 (금) 일생 동안 읽어야 할 글자를…

가짜 선생은 거짓말이 어울려요

나 같은 가짜 선생은 스승의 날이 불편하다. 그래서 새 학기가 시작되면 스승의 날이 수업과 겹치는지부터 확인한다. 올해는 일요일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