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01105 (금)

너의 유쾌한 기분을 망칠 수도 있다, 라고 몇 번이나 되뇌었다. 이보다 더 심각한 이유는 세상에 없다. 나는 돌연 내가 아닌 사람이 될 수 없다. 내키진 않지만 내가 억울하게 생각할 만한 일도 아니다. 모든 책임은 결국 내가 짊어질 수밖에 없다.


20101112 (금) 네가 태어났고, 그 후로 난 쭈욱 슬펐다. 이것은 순전히 기분이지만 일부는 기억이다.


20101130 (화) 나는 나 스스로 거둬가리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약속의 생명력

빙수가게 문을 미는 순간 오래전 약속이 떠올랐다. 다음에 여기 같이 오자. 나와 K, 누가 먼저 말을 꺼냈는지 K는…

기억의 사과

밤새 빈방과 어울린다. 어울려 논다. 가만히 생각해보면 막연히 울던 시절이 확실히 좋았다. 배탈이 난 것처럼 앓는 소리로 자주 웃던…

파편, 2011년 09월

20110903 (토) 달에 점점 가까워지고 있어. 우리가 딛고 올라선 어둠은 층계가 될 거야. 20110904 (일) 옥수수가 좋아. 너랑…

파편, 2020년 12월

20201208 (화) 인스타그램도 트위터도 다 맛이 가네. 인스타그램은 이전 게시물 보기, 추천 게시물, 쇼핑, 활동탭으로 정을 떼더니, 트위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