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도저히 내 힘으로 면할 수 없는 피로에 시달리고 있다. 이 피로는 ‘절전모드’로 잠에 들면서 시작됐다. 불과 몇 개월 전에는 생각을 꺼버리는 일이 너무도 힘들었는데 이젠 초저녁만 되면 ‘팟’ 하고 의식이 나가버린다. 평소, 아침 해가 솟아오를 때까지 대책 없이 빈둥거리는 나로서는 이 강제적인 의식의 차단이 매우 고무적인 현상이라 여기고 있다.

그런데 바로 그 ‘팟!’이 또 문제다. 고작 두 시간 정도 시간이 흐르면 ‘팟!’ 하고 의식이 돌아오고 만다. 그 순간엔 내 안에서 ‘정기 점검’이 순조롭게 끝났다는 느낌이 든다. 하지만 어제와 오늘로 날이 구획되지 않고 여전히 어제를 연속해 살아내고 있다는 인상을 받는다. 억지로 현재를 어제로부터 끊어보지만 한계가 있다.

나의 오늘은, 어제에게 시간을 계속 빼앗기는 오늘은, 두 다리를 절단당한 남자의 모습으로 기어기어 마중을 나온다. 그 처참한 꼴을 내려다보면 곧 눈앞이 가물가물해지면서 동시에 삶이 참을 수 없을 만큼 고단해지는 것이다.

또 팟!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1년 01월

20110110 (월) 나는 더블 침대와 텔레비전 한 대가 자기 세계의 전부인 여자를 알고 있다. 그녀는 항상 비민주적으로 훌쩍…

근면 철물

이 동네에서 오 년을 사는 동안 한 번도 ‘근면 철물’ 주인을 보지 못했다. 하기야 고작 동네 주민이 철물점…

너의 얼굴은 갖가지 도형

가로등 빛이 잡아 끌어 바닥에 내려놓은 나무 그림자를 밟고 서 있다. 서늘한 바람에 나무 그림자가 흔들릴 때마다 멀미가…

온전한 하나

가르면 기적처럼 둘이 된다. 나와 잇대어 있던 사람이 떨어져 나간 뒤, 자신이 온전한 하나에서 한참 모자란 경험을 떠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