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홍성 유천칡냉면 곁 골목의 담장. 내가 어릴 적에도 고운 담장 둘이 나란히 마주 서서 길을 내주었다면 예쁜 마음으로 몰래 담배 피우고 고운 마음으로 술 취한 친구를 골목에 버렸을 텐데. 온몸이 가려운 입맞춤도 백 번 천 번 더 했을 텐데. 아깝다. 내 빛나는 유년이 머무는 너저분한 공간을 생각하면 마음에 그늘진다. 그래도 우리는 들꽃 같았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스승의 날은 괴로워!

학생회에서 귀여운 걸 준비했다. 주니까 받았지만 ‘내 것’이라는 생각은 안 들었다. 나는 학교에 갈 때마다 조금 이상으로 슬퍼했는데…

파편, 2012년 11월

20121103 (토) 상록 지역아동센터. 아이들은 하나같이 의욕이 없어 보였다. 이런 권태를 내가 더 많이 가졌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싶지…

기사) 홍성생태학교 나무, 청소년독립영화 《아는사람》 제작

충청투데이 _ 홍성생태학교 나무, 청소년영화 제작 서울독립영화제 출품… 무료시사회도 https://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786833 중도일보 _ 홍성생태학교, 청소년독립영화 ‘아는사람’ 제작 https://www.joongdo.co.kr/web/view.php?key=20130814000006583 충청일보…

무릎과 무릎 사이, 세단기

새해 첫날은 문서 세단기와 보냈다. 무릎과 무릎 사이에 세단기를 끼고 엉덩이가 저릴 때까지 파지를 밀어 넣었다. 종이 파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