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어제 새벽엔 논두렁과 밭에 콩 모를 심고 왔다. 무슨 콩인지는 안 물었다. 어차피 둥글고 고소한 열매가 맺히겠지. 심수봉 노래를 틀어놓고 호미질을 하면서 귀농에 관해 생각했다. 평생동안 줄기 여린 모판 콩을 흙에 옮겨심기 위해서 이삿짐을 꾸리는 사람이 어딘가 있다는 사실이 신기하다. 어머니에게는 아들의 글쓰기가 그렇겠지. 볼펜이 괭이나 호미보다 더 값비싼 세상이 영 믿기 어려우실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21년 08월

20210805 (목) 예스24에서 “젊은 작가 투표”라는 걸 한다. 열여섯 명의 작가를 후보로 세웠는데, ‘선정 기준’이 “2011년 이후 등단한…

검은 몸

지난주부터 욕실 등이 켜지지 않는다. 전구를 갈아보려고 힘을 쓰다가 등이 통째로 천장에서 뜯어져 버렸다. 등은 전선 두 가닥에…

난 지금 정말 좋아요

밤마다 전화를 한 통 받고 있어. 너머에서 외삼촌은 자꾸 어떤 여자를 만나보래. 설명대로라면 그 여자는 나를 만날 이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