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나는 짱구 이씨와 단둘이 캐빈에서 술을 마시고 있었다. 유쾌했다. 이런저런 옛이야기를 나눴고 주변 사람들의 근황에 대해서 주고받았다. 당연히 요즘 만나는 여자에 관한 이야기도 오랫동안 들었을 것이다. 짱구 이는 항상 사랑하고 항상 애통해 하니까. 양주를 세 병쯤 주문했을 때 내 의식이 멀어지는 게 느껴졌다. 몸이 술집 벽에 진열된 장식물 같았다. 반면 짱구 이씨는 꼿꼿한 장승이나 가파른 벼랑이나 전망대의 망원경처럼 보였다. 그게 무슨 의미인지 깊이 생각해볼 만한 겨를은 없었다. 정신을 차렸을 땐 89만 원 짜리 카드영수증이 내 손에 들려 있었다. 막 깨어난 짱구 이씨는 기억 속의 테이블을 토대로 술값을 꼼꼼하게 계산해보더니 “딱 맞아!”라고 말했다.

…분명 현실은 아니다. 꿈이었을까 환각이었을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2년 07월

20120703 (화) “SMOKERS DIE YOUNGER” 이렇게 세련된 죽음이라면 한 번 해볼 만하다. 이래서 담배에는 혐오스러운 사진을 실어야 한다. 국가가…

정신적 방류

오전에 선생님 네 분과 마주 앉아 어색한 웃음을 방류하고 나왔다. 한 선생님의 마지막 말씀은 “됐어. 나가.”였다. 면접 결과는…

몸의 장난

오독오도독. 새끼고양이 두 마리가 사료를 씹고 있다. 마당으로 나가서 몸에 손을 얹고 싶지만 관둔다. 나를 피해 달아나는 건…

파편, 2021년 09월

20210901 (수) 에이스 치과보험과 우체국 실비보험을 청구했다. 넉 달 전에 만들어둔 청구서와 구비서류를 전달하고 나니 너무 후련하고 감격스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