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조카2호와 마트에 갔다. 조카2호는 탄성을 지르며 쉴새 없이 진열대 사이를 뛰어다니다가 내 앞에 불쑥 나타나 말했다.

“쌈툔, 바비 인형 따쥬떼요~”

머리 굵은 조카2호의 첫 애교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귀여움을 보았다

대학원 마지막 종강총회가 끝났다. 총회 자리에서 여리여리한 실로 이어진 사람들과 오랜만에 인사를 나눴다. 서로에게 꺼내 보일 수 있는…

뭐가 됐든 살려야 한다

모든 연출은 피비가 한 것이다. 현장에서 나는 때마침 카메라를 들고 있었을 뿐이다. 내가 수단 아요드 식량배급소의 독수리와 소녀…

자작나무에서

우리는 자작나무 야외 테라스에 모여 앉아 평소와 마찬가지로 서로에게 소홀하다.

하늘공원의 두 어른이

이십여 년이 흘렀지만 우리는 자라지 않았다. 여전히 욕만 퍼붓다 전화를 끊고, 밥값 몇 푼으로 싸우고, 실패한 연애를 들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