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나 같은 가짜 선생은 스승의 날이 불편하다. 그래서 새 학기가 시작되면 스승의 날이 수업과 겹치는지부터 확인한다. 올해는 일요일에 걸렸길래 안심하고 있었다. 다음날 ‘뭐 이런 걸 다’ 전해줄 거라고 생각지 못하다가 수업을 마친 뒤에 건넴 당했다. 양손에 받아든 순간, 수업 시간에 아이들에게 저지른 잘못은 없는지 복기하느라 적절한 반응을 하지 못했다. 집에 돌아와 롤링페이퍼를 읽으면서는 “거짓말이라도 좋으니까 좀 더!”라고 소리쳤다(거짓말). 아무튼 스승의 날은 절대 익숙해질 수 없을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21년 05월

20210501 (토) 요조와 정태춘·박은옥의 노래를 들었다. 요조는 양희은, 조용필, 변진섭의 노래를 선곡했다. 마지막 곡은 영화 <시스터 액트 2(Sister…

내 몫의 햇빛이 한 줌

햇빛이 한 줌 들이치고 있다. 저만큼이 오늘 내가 쬘 볕이다. 창문 밖에 뒹구는 햇빛은 남의 산 남의 나무에서…

파편, 2019년 09월

20190902 (월) 대략 십여 년 전의 낙서 발견. 여전히 혼자 남아있다. 20190902 (월) 낯설다. 반 친구들한테 따돌림당하면 어떡하지.…

파편, 2021년 06월

20210601 (화) 날이 좋다는 이유로 고통받는 강아지를 발견했다. 현실은 픽션과 달리 무엇이든 이유가 된다. 자신의 행동이 합당한지 아닌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