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나 같은 가짜 선생은 스승의 날이 불편하다. 그래서 새 학기가 시작되면 스승의 날이 수업과 겹치는지부터 확인한다. 올해는 일요일에 걸렸길래 안심하고 있었다. 다음날 ‘뭐 이런 걸 다’ 전해줄 거라고 생각지 못하다가 수업을 마친 뒤에 건넴 당했다. 양손에 받아든 순간, 수업 시간에 아이들에게 저지른 잘못은 없는지 복기하느라 적절한 반응을 하지 못했다. 집에 돌아와 롤링페이퍼를 읽으면서는 “거짓말이라도 좋으니까 좀 더!”라고 소리쳤다(거짓말). 아무튼 스승의 날은 절대 익숙해질 수 없을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노상, 어느 도시를 세우고 무너뜨리고

먼 곳으로 떠나야 한다고 당신이 말했다. 불가피하게, 아주 오랫동안. 나는 당신에게 왜 떠나야 하느냐 묻는 대신, 거긴 단 한 번도…

당장 서글프면 나중엔 꼭 절망하지

단편소설 「5.4분」(가제)의 초고를 프린트 했다. 이번에도 글자 수만 넘치고 나머지는 모자란다. 제목부터 작품에 단단히 붙지 않는다. 처음엔 「거짓말」이라는…

봄여행 2일

09시23분 순천 루이비통 무인텔(지도) 모텔에서 눈을 뜨니 아홉 시가 조금 지나 있었다. 담배에 불을 붙이면서 창 밖을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