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210204 (목)

맥북에어 m1(2020)을 장바구니에 가두고 두 달째 고민 중이다. 성능·배터리·가격에 혹하지만 아직까지 역대급 망작으로 보인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미봉이 가능할지…. 자발적 베타테스터는 거부하고 딱 1세대만 거르고 가자.

  • 허브로 충전 시 벽돌
  • 디스플레이 빛샘과 균일도 불량
  • 블루투스·와이파이 연결 오류 및 끊김
  • 잠자기 센서 이상
  • 외관 찍힘, 스크래치, 휨
  • 내부 부품 유격 소음
  • 베타인 듯 베타 아닌 빅서


20210209 (화)

탑차는 가면 죽소.


20210209 (화)

죠스떡볶이에 갈 것이다, 여덟시에는.


20210212 (금)

사람들 다 어디 모여있다고? 어디? 대답은 좀 해주고 가지…? (쓸쓸)


20210219 (금)

어머니께서 2021년 2월 2일(화)에 척추 수술을 하셨다. 그리고 오늘 퇴원하셨다.


20210220 (토)

당근마켓에서 검색 정렬 기본 설정을 최신순으로 고정할 수 없나요? 검색 키워드 몇 개로 정확도(?)를 어떻게 안다고 목록을 자꾸 뒤섞나요. 키워드 알림에 ‘삽니다’ 제외하는 설정, 특정 판매글 감추는 기능은 넣어줄 수 있잖아요. 중고(업자)나라보다 묘하게 더 답답한 이 기분.


20210228 (일)

‘LastPass free’에 장치 유형 간 접근 제약이 생기는구나. 무료 버전 이용자는 ‘컴퓨터’와 ‘모바일’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고, 3월 16일부터 활성화한 장치에서만 사용이 가능하다.


20210228 (일)

개학이라고 뻥치지 마라. 겨울 방학의 흔적은 이 책 한 권뿐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7년 11월

20171108 (수) 지구는 괜히 커다래서, 너와 나는 서로가 있는 줄도 없는 줄도 모르고 물집처럼 잠깐 불룩하게 살다가 혼자…

파편, 2020년 08월

20200811 (화) 야물야물 할수록 서글픈 떡볶이는 처음이네. 20200811 (화) 한 사람이 사라졌다. 그의 후배가 행방을 물었다. 나는 아무것도…

파편, 2019년 10월

20191004 (금) 나무 위에서. 내가 다가갈 수 없는 무리가 멀리 보인다. 20191004 (금) 일생 동안 읽어야 할 글자를…

파편, 2020년 02월

20200201 (토) 시골에 다녀왔더니 세상 물정 모르고 마스크 안 한 사람은 나뿐이네. 당장 사야 할 것 같은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