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꿀 퍼먹었으니 꿀잠 자겠습니다, 라고 페이스북에 썼는데 잠이 안 온다. 입 안에서 이세계의 단맛과 이세계의 꽃향이 느껴진다. 그래서 허공으로 떠오른 것일까. 얇은 어둠을 유영하여 책장에서 오규원 시집을 뽑아왔다. 자작나무 껍질을 한 겹 한 겹 벗겨 냄새를 맡듯 오규원을 펼쳐 꼼꼼히 읽는다. 가령 이런 서글픈 사타구니 같은 구절을.


“꿈을 꾸지 못하는 밤이 있다 / 싸움을 망각하고 싶은 밤이 아니라 / 싸움을 포기한 밤이기 때문이다 // 아직도 포기할 수 있는 밤이 있기 때문이다 / 매독에 걸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 오규원, 「빗방울 또는 우리들의 언어 ― 陽平洞 5」, 『왕자가 아닌 한 아이에게』, 문학과지성사, 1978.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8의 샤프 펜슬

주변을 정리하기로 했는데, 나만 남기기로 했는데, 샤프 여덟 자루를 사버렸다. 일본 제품은 꺼려지지만 0.2mm는 대안이 없다고 스스로 설득했다.…

파편, 2012년 06월

20120602 (토) 그냥, 사람을 끌어안고 싶다. 20120602 (토) 너의 애인을 봤고, 확신했다. 착한 글은 누구에게도 뒤쳐지지 않게 쓰겠지만…

봄바람의 짓궃은 장난

커튼 자락 슬며시 쓸고 달아나는 봄바람 장난을 물끄러미 바라보면서 낮잠에 든다. 얼마 만에 실눈 떠보니 입 맞추며 오래도록…

파편, 2019년 09월

20190902 (월) 대략 십여 년 전의 낙서 발견. 여전히 혼자 남아있다. 20190902 (월) 낯설다. 반 친구들한테 따돌림당하면 어떡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