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20202 (목)

책을 훔쳐 읽고 있다.


20120205 (일)

모른다는 것. 알지 못한다는 것. 이 무한한 가치에 어찌 매혹당하지 않을 것인가! ― 주제 사라마구, 『미지의 섬』, 위즈덤하우스, 2007.


20120206 (월)

비문(非文)을 쓰는 작가는 따지고 보면 노래하는 듯한 위대한 문장을 쓰려다가 그렇게 되는 것이다. ― 제임스 A.미치너,『작가는 왜 쓰는가』, 예담, 2008.


20120206 (월)

이 세상의 훌륭한 책은 평범한 사람 혹은 지루한 사람들에 의해서 씌여졌다. ― 제임스 A.미치너,『작가는 왜 쓰는가』, 예담, 2008.


20120206 (월)

오늘은 고대하던 영화《범죄와의 전쟁》을 보겠다!


20120212 (일)

마른 러닝셔츠를 욕실 구석에 대강 말아뒀는데 들숨날숨을 반복하는 것처럼 움직인다. 어떤 어두운 징후로 읽히는 환각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무화과는 지네 운수조합 사무실

얼추 익은 무화과를 거둬들였다. 하루 더 나무에 매달아두고 싶었지만 나와 새는 해마다 무화과 수확 시기를 두고 눈치를 살펴왔다.…

파편, 2011년 06월

20110611 (토) 당신은 아직 어둑새벽이다. 오렌지색 하룻볕을 모두 쓸어 담아 솔솔 솔솔 뿌려주고 싶다. 20110613 (월) 자꾸 삶을…

그 모든 찬란이 윤슬 되어

새 공책은 무섭다. 이 고백을 읽고 ‘백지의 공포’ 밖에 떠올릴 수 없는 사람은 위대한 신탁에 따라 세계를 ‘거의’…

염치없고 멍청한 사람에 관한 기록

빈 강의실에 혼자 앉아 있다가 건물 밖으로 나왔다. 사람들은 어둠을, 귀가를 늦춰가며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음악이 멎은 이어폰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