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너 상준이니?

건아가 물었다. 아니다. 너는 추건아가 아닐 것이다. 내가 스물세 살에 만난 건아는 이미 여러 번 다른 번호로 옮겨 다른 사람이 됐을 거다. 그걸 확신하면서도 건아라는 이름과 그 연락처를 10년 동안 지우지 못했다.

너 상준이 아냐?

건아가 다시 물었다. 아니다. 나는 분명 상준이가 아니고 너는 건아가 아닐 것이다. 며칠 전 카카오톡 친구목록에 건아라는 이름이 나타났을 때, 내게 말 걸지 않기만 바랐다. 아니라는 걸 알면서도 아니라는 걸 확인하고 싶지 않았다. 이제 와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고는, 건아라는 이름의 연락처를 당장 지우고 내게 상준이냐고 묻던 사람이 너였을 지도 모른다는 궁한 의심을 마음에 남겨놓는 것이다.

위안이 된다면, 나는 어떤 짓이라도 할 수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새해 복을 끊어 가시오

설에 이정록 선생님을 뵀다. 선생님께서는 종이봉투에 덕담을 적고 그 안에 새 책을 담아 주셨다. 여전히 내 가장 큰…

골목길에 차린 저녁 밥상

집 앞을 산보하며 낮과 밤을 반죽해 고른 저녁을 골목에 채워두었더니 지나는 이웃마다 뭘 준다. 169번지 아주머니는 장바구니에서 순두부를…

여름으로부터 겨울

여름 내내 문을 닫지 않았다. 그 문으로 열기가 들어왔고 아무것도 나가지 않았다. 나는 내 몸을 돌보는 일에도 힘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