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편, 2019년 03월.

20190316(토)대략 6개월 만인가? 학교 기숙사 식당에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찬밥 한 덩어리를 어묵볶음과 미트볼조림과 깍두기, 그리고 우거지 소금국에 먹었더니 생이 이렇게 비참할 수가 없다. 여유가 아무리 없어도 밥만큼은 그냥…

파편, 2019년 02월.

20190201(금)조카가 쓰던 포켓파이를 해지하러 통신사 대리점에 왔다. 순서를 기다리며 한참 지켜보니 어르신 손님뿐이다. 한 어르신은 문을 열고 들어오자마자 “오케 부글부글을 해달라”고 부탁하셨다. 나는 순간 고개를 갸웃했는데 점원은 이런 일에 익숙한…

파편, 2019년 01월.

20190113(일)방금 전까지 내 오른 편으로 정말 크고 붉은 해가 가라앉고 있었는데 지금은 아무리 찾아도 없다. 조금만 더 다가가고 싶었어. 20190124(목)문밖에서 뭔가 떨어져 뒹구는 소리가 들렸다. 오늘도 약속된 택배는 없다. 잡동사니를…

파편, 2018년 10월.

20181002(화)나는 적어도 미움받지 않는 사람. 다행이다. 20181003(수)책 읽을 시간이 없(다고 믿고 있)지만… 타임라인에선 새 글이 남아나질 않는다? 이 책은 볼만하실 겁니다. 20181005(금)유통기한을 넘긴 불닭 볶음면뿐이라니. 20181007(일)여전히 가까이 갈 노력도 없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