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은영, 『쇼코의 미소』, 문학동네, 2016.

울었지만 진 건 아냐최은영, 『쇼코의 미소』, 문학동네, 2016. 이 책 한 권을 읽는데 석 달이 걸렸다(2016년 11월 4일 구매). 요즘에는 책을 잘 안 읽는데, K의 물음에 궁금증이 일었다. K가 한…

날라리 똥개 영철이.

“(…) 날라리 똥개 같네.”영철이는 나보다 두 살 많지만 공부도 못하고 싸움도 못하고, 그리고 비겁한 놈이었다. 따라서 그런 놈이 하는 말에 내가 신경 쓸 것은 없었다.― 하일지, 『누나』, 민음사, 2014, 50쪽.

불필요한 말, 형용사 따위를 쓰지 말 것.

불필요한 말, 형용사 따위를 쓰지 말 것. 그것은 아무것도 나타내는 것이 없다. ‘몽롱한 평화의 나라’와 같은 표현을 사용하지 말 것. 그것은 이미지를 흐리게 한다. 그것은 구체적인 것과 추상적인 것을 혼돈케…

2014 신춘문예 단편소설 부문 당선작

강원일보 조수연 / 택배를 기다리는 동안 (작품 · 심사 · 소감)경남신문 김태선 / 랩타임 (작품 · 심사 · 소감)경상일보 황혜련 / 깊은 숨 (작품 · 심사 · 소감)경인일보 이대연 / 검란 (작품 · 심사 · 소감)경제신춘 김정진 / 대상:바람은 가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