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인사) 그리워. 그리워, 잠 못 이루더라도.

나 몰래 새해가 왔다. 새해를 맞닥뜨릴 때마다 당혹감을 감출 수 없다.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도 짐작할 수 없다. 엄청난 사건이 어깨를 부딪치고 지나가면서 지금까지 겪은 일은 가벼운 농담이었어, 라고 귓말을 남길 것 같다. 더 큰 일이 허기진 배를 채우기 위해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는 게 아닐까 하는 무서운 생각도…

PCstitch를 아시나요?

FirstName : +stah+ LastName : [FAITH2000] Credit Card : 4070 07*5 3512 7969 unlock key : C2G*9A2D*K *이 등록번호 추억에서만 동작합니다. 군대에서 십자수에 열중했다. 시간이 나면 행정실에 달려가 낡은 컴퓨터로 새로운 도안을 만들었다. 나는 면회 올 아버지를 위해서 화투장 열쇠고리를 만들었다. 그걸 받아 든 아버지는 씁쓸한 표정이셨다. 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