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가 끈적끈적

단골 미용실에 지나 디자이너 선생님이 돌아왔대서 두 주나 일찍 머리카락을 잘랐다. 고개를 숙이면 왼팔이 저리다. 친구들이 주니어 사진을 보내곤 하는데, 서 씨의 아들은 어제 ‘××시 줄넘기 왕중왕전’ 3등 트로피를 제 것으로 만들었다. 바지 기장의 왕도는 여전히 모르겠다. 피 섞인 객담을 뱉곤 해서 조금 걱정이다. 학교 자판기의 맥스웰하우스 캔커피가 백 원이나 올라서 레쓰비를 마신다. 어지럽다. 잠들기 직전에는 내 오른쪽 손목이 작두에 잘리는 광경을 본다. 욕실 등을 LED 20W 주광색으로 교체했는데 너무 적나라해서 자존감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열여섯 시간을 잤지만 시럽 위에 누워 있는 것 같다. 병원에 가야 할 것 같은데 진료과를 모르겠다. 엄마가 전화를 받지 않는다.

mogoon

언어도 또한 살아 있는 상태에서 또는 탄생 중인 상태에서 취하는 수밖엔 없다. 언어의 모든 준거들과 함께, 즉 언어가 말없는 사물들에게 언어 자신을 결부시키는 언어의 배후에 있는 준거들, 그리고 언어가 자기 앞에 보내서 말해진 사물들의 세계로 형성하는 준거들과 함께 언어를 취해야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