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편, 2019년 10월.

20191004(금)
나무 위에서. 내가 다가갈 수 없는 무리가 멀리 보인다.

20191004(금)
일생 동안 읽어야 할 글자를 매일 조금씩 지워나간다. 강에 떨어진 불꽃을 주우러 나가고 싶다가도 그걸 끌어안으며 걸어줄 흰 목이 이제 없어서 휘파람 같은 글들만 휘휘 읽었다. 간혹 어떤 낱말은 너로 찰랑이던 마음을 조금 엎질렀다.

20191011(금)
2020년 1월 16일, 삼국지 14 출시. 게다가 군주 시스템이다. 지금의 엄중함을 잠시 덮어놓자면 무척 반갑다.

20191013(금)
요조 액자가 깨어나 이북리더기가 되는 계절이네요.

20191015(화)
햄 치즈 토스트를 씹으며 걸었다. 흡연구역이 나타나면 멈췄다. 발목이 시려웠다. 자꾸 시계를 봤다. 약속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사람처럼 초조했다.

20191028(월)
B대학 담배동산에서 처음 만난 고양이. +제보에 따르면 이름이 “용수”라 한다. 그 의미는 ‘용기를 주는 수호천사’라고. 제보자가 즉흥 이행시를 지은 게 아닌지 의심했는데 모두 사실이었다. KYH에게 몰래 사과한다.

«
mogoon

언어도 또한 살아 있는 상태에서 또는 탄생 중인 상태에서 취하는 수밖엔 없다. 언어의 모든 준거들과 함께, 즉 언어가 말없는 사물들에게 언어 자신을 결부시키는 언어의 배후에 있는 준거들, 그리고 언어가 자기 앞에 보내서 말해진 사물들의 세계로 형성하는 준거들과 함께 언어를 취해야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