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편, 2019년 09월.

20190902(월)
대략 십여 년 전의 낙서 발견. 여전히 혼자 남아있다.

20190902(월)
낯설다. 반 친구들한테 따돌림당하면 어떡하지.

20190903(화)
두 시간 반이나 일찍 가서 온갖 곳을 둘러봤다. 이제 시작인데 이별하는 마음으로.

20190907(토)
무서운 것 투성이다. 예보 없이 찾아오는, 어느 행복했던 날 같은 것. 이 사나운 풍림을 매미는 어떻게 견딜까.

20190911(수)
앞으로도 많이 살아야 할 텐데 별로 자신이 없다. 어제도 잃어버린 것을 찾아다니다 발만 젖어 돌아왔다. 하루하루 넘다 보면 희미해질까.

20190914(토)
모보풀! 침 바르지 말라고!

20190915(일)
김동민 기자님이 찍어주신, 2년 전 사람.

20190919(목)
내가 던지고 내가 받는 공놀이를 한다. “잘 좀 던져!” “그걸 왜 못 받아?” “난 여기 있잖아.” “그래, 넌 저기 있어야 했지만.” “저기 있어야 할 땐 네가 저기에서 공을 던지고 싶을 때뿐이야.” “공의 의지였어.” “맞아, 공이라고 네 마음대로 할 수 있을 리 없지.” 이렇게 절교를 했고 더 심심해졌다는 내 슬픈 이야기.

20190920(금)
덩굴이 있어도 갈 곳 모르는 나팔꽃에 슬퍼하다가 버스를 놓칠 뻔했다. 우리 모두는 마음이 있어도 줄 곳을 모르고.

20190924(화)
어제는 밥을 한 끼도 못 먹었네. 내일 저녁에는 꼭 먹을 작정.

20190924(화)
힝구. 프린터 잉크 쏟았네. ( ˊ(❢)ˋ )

20190924(화)
안성 왜 왔냥? ᕕ( ᐛ )ᕗ +제보에 따르면 이름이 “구르미”라고 한다.

mogoon

언어도 또한 살아 있는 상태에서 또는 탄생 중인 상태에서 취하는 수밖엔 없다. 언어의 모든 준거들과 함께, 즉 언어가 말없는 사물들에게 언어 자신을 결부시키는 언어의 배후에 있는 준거들, 그리고 언어가 자기 앞에 보내서 말해진 사물들의 세계로 형성하는 준거들과 함께 언어를 취해야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