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편, 2019년 03월.

20190316(토)
대략 6개월 만인가? 학교 기숙사 식당에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찬밥 한 덩어리를 어묵볶음과 미트볼조림과 깍두기, 그리고 우거지 소금국에 먹었더니 생이 이렇게 비참할 수가 없다. 여유가 아무리 없어도 밥만큼은 그냥 먹지 말고 작은 기대라도 갖고 먹자.

20190319(화)
그가 얼마나 외로운 사람인지 안다. 외로움은 죽음에 이르는 병이 아니라는 것도 안다. 외로움 앞세워 우리에게 하려던 그 일을 당장 그만두라.

20190319(화)
이 길 앞 어디쯤에서 교통사고가 났는가 보다. 사람이 다치지 않았으면 좋겠다. 버스가 17분 넘게 움직이지 않는다. 당연히 언제 달릴 수 있다는 기약도 없다. 당장 수직이륙해서 날아가도 시간이 빠듯하다. 기껏 여기까지 왔는데 휴강 연락을 돌려야 할까.

20190320(수)
미래의 나야, 또 잊고 같은 실수를 할 거 같아 글 남긴다. 흑석동 청기와 뼈다귀 해장국은 절대 먹지 마. 너는 숟가락을 내려놓는 마지막 순간까지 인간의 존엄성에 대해 생각했어. 비록 위(胃)의 아우성에 굴복했지만, 위도 니글니글한 승리에 불과하다는 걸 금방 깨달았지. 첫술에 못 일어나 미안해.

20190323(토)
손톱 끝 초승달 하나 깨졌네.

20190325(월)
방방노래연습장에서 한 곡 뽑고 났더니 일행 중 하나가 “너무 잘 부르려고 하지 마.”라고 말한 게 (몇 달 전 일인데도) 자꾸 떠오른다. 좋아하는 노래는 잘 부르고 싶지 않나요? 노래 열심히 부르기 트라우마 생길 듯.

20190325(월)
난생처음 마라탕을 먹어봤는데, 우리 시조님은 중국음식이 입에 안 맞아서 고려로 온 게 분명하다.

20190325(월)
간밤에 꽃봉오리가 틔었을까 봐 카메라를 매일 넣어 다닌다. 오늘 자고 일어나면 질긴 겨울이 툭 끊어졌을 거야. 이렇게 믿으며 번번이 렌즈만 씻는다.

20190326(화)
홍매화를 담아두려고 기나긴 안성 여정에 카메라를 짊어졌는데 이 교수님을 만나는 통에 실패했다. 나란히 걷다가 홍매화에 홀려 달려나가면 놀라실까 봐 조용히 지나쳤다. 몇 발걸음만 조금 느리게, 느리게.

20190329(금)
학생 창작극 공연에 다녀왔다. 날짜와 시간과 장소 외에는 아무 것도 모른 채 자리에 앉았다. 총 세 작품(수조, 이웃, 바다로 가는 기사들)이 무대에 올랐는데, 그중 <수조>가 인상적이었다. 수조에 갇힌 샴악어 곁을 지키면서 자신을 평생 가둔 부자유스러움이 실상 대단치 않았다는 토로가 각별했다.

20190329(금)
십오 년 전쯤 어느 선생님께서 저명한 가수 흉을 본 일이 있다. 그 가수는 자기 배우자와 긴 친분이 있어 자연스레 왕래하는 사이라 했다. 하지만 도무지 예의가 없다며 피로한 표정을 지었다. 지금, 그의 노래를 듣고 있다. 좋다. 그런데 오래전 들은 나쁜 평판 한 줄이 여태 날 내버려 두지 않는다.

20190330(토)
아주 못된 방식으로 쓸쓸함을 드러내고 있다. 도무지 먹을 새가 없는데 음식을 자꾸 사들인다. 시장이나 마트에서 아무거나 집어 든다. 인터넷에서 대충 골라 오늘 주문하고 내일 받는다. 이미 한계에 다다른 냉장고에 자리를 만들어내고 쟁여둔다.

«
mogoon

언어도 또한 살아 있는 상태에서 또는 탄생 중인 상태에서 취하는 수밖엔 없다. 언어의 모든 준거들과 함께, 즉 언어가 말없는 사물들에게 언어 자신을 결부시키는 언어의 배후에 있는 준거들, 그리고 언어가 자기 앞에 보내서 말해진 사물들의 세계로 형성하는 준거들과 함께 언어를 취해야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