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편, 2019년 01월.

20190113(일)
방금 전까지 내 오른 편으로 정말 크고 붉은 해가 가라앉고 있었는데 지금은 아무리 찾아도 없다. 조금만 더 다가가고 싶었어.

20190124(목)
문밖에서 뭔가 떨어져 뒹구는 소리가 들렸다. 오늘도 약속된 택배는 없다. 잡동사니를 사들일 의욕조차 꺾인 상황이라서 종일 내다보지 않았다. 어차피 찬 공기만 잔뜩이니까. 그리고 어쩌다 몸을 일으켰고 뜻밖에 밖을 나갔다. 한걸음 앞에 기다란 쇼핑백이, 카스테라가 든 쇼핑백이 누워있었다.

«
mogoon

언어도 또한 살아 있는 상태에서 또는 탄생 중인 상태에서 취하는 수밖엔 없다. 언어의 모든 준거들과 함께, 즉 언어가 말없는 사물들에게 언어 자신을 결부시키는 언어의 배후에 있는 준거들, 그리고 언어가 자기 앞에 보내서 말해진 사물들의 세계로 형성하는 준거들과 함께 언어를 취해야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