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goon.com

파편, 2018년 09월.

20180921(금)
친구가 자꾸 늘어 잠시 행복했습니다. 제 계정으로 고수익 꿀 알바를 소개하는 분이 계신 줄도 모르고. 그런데 하나뿐인 게시물은 왜 지우셨어요?

20180922(토)
어울리지 않게 열심히 살고 있다. 나를 동정할 여유가 없다는 게 가장 괴롭다.

20180926(수)
추석 두 주 전에 택배를 받아 추석 이틀 전에 포장을 뜯고 추석 이틀 뒤에 잉크를 채웠다. 쓰고 싶은 건 없다.

20180929(토)
나인 줄 아무도 모르겠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opi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