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편, 2018년 05월

20180509 (수) 
새가 재잘댈 때까지 또 잠들지 못했다. 생각하고 싶지 않은 게 자꾸 시간을 거슬러 넘어왔다. 대체로 무례함과 관련된 것이었다.

20180514 (월) 
서울독서교육지원본부… 저는 어쩌다 여기 있는 거죠?

20180515 (화)
어제 현기영 소설가를 만났다. 작가는 자신을 제주 4.3 항쟁 희생자의 한을 씻김 하는 매개자로 여겼다. 그 소명은 여전히 무거워 보였다. 이따금씩 참사에 물든 말을 떠듬떠듬 소리 내다가 그 광경이 잡힐 듯한 지 두 손을 허공으로 뻗어 움켜쥐곤 했다.

20180516 (수) 
“제가 쉽게 잊히는 편이에요. 사람들에게.” 이렇게 말해놓고 가만히 생각해보니 참인 것 같네. 나중에 백문백답 장점란에 써야지.

20180517 (목) 
“사랑에 관한 소설이 있을까요? 기억에 남는.” 자정이 얼마 남지 않은 때에 받을 질문은 아닌 거 같았다. 그런데도 자정 가까이에 하기 좋은 질문처럼 보였다.

20180517 (목) 
다른 사람이라면 더 잘할 일을 내가 하고 있다. 여러모로 폐를 끼쳐 죄송합니다. 다음부터는 안 하겠습니다.

20180518 (금) 
기억은 마지막에 기억하는 쪽이 주인이지. 오늘의 부끄러움은 내가 반드시 각색하겠다.

20180518 (금) 
가수가 떠나자 축제도 끝났다.

20180518 (금) 
축제가 끝나기 전, 그렇지만 진짜 축제는 아직이던 맑은 날 오후에 나는 잔디광장에서 무르게 웃고 있었다. 등받이 없는 의자를 싫어하는데 그 마음도 알아채지 못했다. 몇 분 뒤엔 그림 한 장을 건네받았다. 내가 오래전에 손을 놓친 소년이 웃고 있었다.

20180518 (금) 지난해 내가 제일 잘한 일은 단편영화 《나.아.당.궁》을 관람한 것이다. 그리고 올해 내가 제일 잘한 건, 몇 시간 전까지 《북바이북ToGo × 대중음악박물관》에 앉아있었던 일이다.

20180522 (화) 
자꾸 부고가 온다. 느닷없이 상주가 된 이는 지금 없고 나중에도 없을 사람 얘기를 하며 웃고 울었다. 그리고 숨 내쉬듯 혼잣소리를 했다. 이제 보고 싶으면 어떡해. 나는 향내 같은 고요가 무서워서 아무 소리나 냈다. 생각해야지, 라고.

20180525 (금) 
미안하지 않았던 행복이 없다.

20180527 (일) 
나보다 더 나를 싫어하는 사람은 없어.

«
mogoon

언어도 또한 살아 있는 상태에서 또는 탄생 중인 상태에서 취하는 수밖엔 없다. 언어의 모든 준거들과 함께, 즉 언어가 말없는 사물들에게 언어 자신을 결부시키는 언어의 배후에 있는 준거들, 그리고 언어가 자기 앞에 보내서 말해진 사물들의 세계로 형성하는 준거들과 함께 언어를 취해야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