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goon.com

파편, 2018년 03월.

20180303 (토) 오늘부터 여름에 관해 얘기할 거야.
20180314 (수) 골목에서 초등학생(4학년쯤?) 다섯 명이 째리는데 자동으로 눈 깔았어. 뭔가 분한데도 “후후, 귀엽네”라고 혼잣말까지 해버렸어. 앞머리에 구루뽕 한 여자아이가 제일 무섭더라.
20180317 (토) 어머니께서 친구들과 제주도에 가셨다. 나는 노시는 데 방해가 될까 봐 언제쯤 연락해야 좋을지 재기만 했다. 그 사이 누이에게 메시지가 왔다. 엄마가 자꾸 전화하랬다고. 자꾸 뭘 궁금해하랬다고. 자식의 잦은 연락마저 자랑거리인 어머니의 세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