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goon.com

파편, 2018년 02월.

20180203 (토) H의 결혼식에 못 갔다. 어제 사 온 냉이와 두부를 넣고 찌개를 끓인다. 약 한 봉지를 눈에 띄는 곳으로 옮기면서 남은 걸 센다. 내가 바란 건 행복이 아니라지만 너무 먼 데 누워있다.
20180206 (화) 대학병원까지 와버렸다. 의사 선생님은 베드에 올라가 누워보라고 하셨다. 나는 몸을 뉘고 니트셔츠를 걷어 올리고 허리띠를 풀고 단추를 풀었다. 차근차근 순서대로. 의사 선생님은 뭘 적다 말고 살짝 큰 소리를 냈다. 안 그러셔도 돼요. 바지 단추를 다시 채우면서 어쩐지 서러웠네.
20180211 (일) OLYMPUS OM ZUIKO MC AUTO-W 35mm F2 렌즈를 팔았다. 방학 동안에 가고 싶은 곳이 많았는데. 담고 싶은 것도 많았는데.
20180211 (일) 매일 두 시간씩 언 강 소리를 들으러 나간다. 가리가리 깨진 얼음이 드센 물숨에 출렁이며 환한 소리를 낸다. 물거품도 소리가 벌어진 곳에서 기척한다. 봄이 오면 다 떠날 것들.

20180214 (수) 장염에 위액 분비 자극제를, 위염에 위산 분비 억제제와 제산제를 각각 처방받았다. 이것이 내 몸 아이러니.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