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편, 2017년 12월.

20171209 (토) 
어머니께서 ‘누룽지 제조기’를 사달라고 전화하셨다. 뭐 사달라는 말은 오랫동안 내 것이었는데, 친구 집에서 맛본 누룽지가 ‘존맛’이셨던 모양이다. 인터넷으로 주문하지 않으면 구입할 방법이 없어서 내게 말씀하셨겠지만, 앞으로도 뭐든 자주 사달라고 하셨으면.

20171216 (토) 
바깥은 겨울. 집에 갇혔다. 몇 날 시시한 놀이에 열중하다가 문서편집기를 켰다.

20171221 (목) 
사흘 꼬박 지인의 박사학위 논문을 교정해주었다. 조만간 밥을 먹자고 한다. 나는 혼자서도 밥 잘 먹는데. 어째서인지 글을 읽어달라는 부탁을 자주 받는다. 호기심에 선뜻 알겠다 말하지만, 그런 글들은 대체로 재미없다.

20171221 (목) 
크레마 10.3인치가 출시된다고? 와콤 스타일러스 펜까지….

20171224 (일) 
멀다 멀어. 이부자리에서 책상까지.

20171231 (일) 
우리 집 밖에도 사람이 살까?

«
mogoon

언어도 또한 살아 있는 상태에서 또는 탄생 중인 상태에서 취하는 수밖엔 없다. 언어의 모든 준거들과 함께, 즉 언어가 말없는 사물들에게 언어 자신을 결부시키는 언어의 배후에 있는 준거들, 그리고 언어가 자기 앞에 보내서 말해진 사물들의 세계로 형성하는 준거들과 함께 언어를 취해야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