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놀러 와요, 니가.

독일에 놀러 와요. S는 말했다. 나는 슬며시 고개를 저었다. 나는 독일에 갈 리 없다. L과 K는 어쩌면 독일에 가게 될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는 것 같았다. 그게 몹시 신기했다. 12시간 동안 비행기 안에 갇힐 자신은 없지만 대신 한 가지는 호언할 수 있다. 내년에도 내후년에도 나는 변함없이 그 모양일 거예요. 몸 건강히 잘 다녀와요. 나도 친한 독일 박사님 하나쯤은 있어야 할 거 아냐?

«
mogoon

언어도 또한 살아 있는 상태에서 또는 탄생 중인 상태에서 취하는 수밖엔 없다. 언어의 모든 준거들과 함께, 즉 언어가 말없는 사물들에게 언어 자신을 결부시키는 언어의 배후에 있는 준거들, 그리고 언어가 자기 앞에 보내서 말해진 사물들의 세계로 형성하는 준거들과 함께 언어를 취해야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